Select Page

Radwimps (래트드하이인프스[10], Raddo`uinpusu, RADWIMPS로 양식에 일치시키는 것은 2003년에 독립적으로 데뷔한 일본 록 밴드이며, 이후 2005년 도시바 EMI의 주요 레이블입니다. 밴드의 이름인 Radwimps는 두 개의 영어 속어인 “rad”와 “wimp”에서 형성되었습니다. 밴드에 따르면, 동전 단어는 몇 가지 의미를 가지고, 포함 “우수한 약점”과 “최상급 겁쟁이.” [10] [11] 2012년 3월 11일, 래드웜스는 2011년 도호쿠 지진 1주년을 기념하여 새 싱글 `하쿠지츠`(이하 `대낮`)를 유튜브에 공개했다. [22] 11월, 밴드는 도시바 EMI에서 싱글 “니쥬고코-나 노 센쇼쿠타이”[13]와 함께 1월에 “EDP(톤데 하이 니 이루 나츠노 키미)”로 50위권 의 주요 데뷔 싱글을 발표했다. [16] 주요 레이블로 옮겨가면서 노다는 밴드가 독립 밴드와 같은 입장을 취했다고 설명하며 “우리가 메이저 레이블에서 더 크다고 생각했다면 큰 실수였을 것”이라고 설명했다. [12] [17] 2006년 3월, 밴드의 세 번째이자 첫 메이저 음반인 래드웜스 3: 무진토 니 모테 이키와수레타 이시마이가 오리콘 앨범 차트 에서 13위를 차지하며 인기를 확립했다. [16] Radwimps 3는 밴드의 음악 스타일에 변화를 보았고, 밴드가 사운드에서 더 실험적일 수 있게 했다. [18] 2006년 말까지 밴드의 인기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했다: 밴드의 앨범 Radwimps 4: 오카즈 노 고한, 상위 20곡의 싱글 “후타리고토”와 “유신론”과 상위 5위 “세츠나 렌사”로 5위(16위)로 데뷔 100,000부 이상. [19] 이번에는 래드프프스, 래드웜스 2, `키세키` 등 밴드의 구형 음반이 처음으로 차트를 시작했고, 오랜 기간 동안 계속되었고, 래드림스는 결국 일본 음반산업협회에서 금인증을 받았다. [20] 이후 3년 동안 래드웜스와 래드웜스 2는 약 100주 동안 차트를 달고 있으며, 2011년 초현재 래드웜스 3와 래드웜스 4는 여전히 차트를 유지하고 있다.

[16] 라드핌스는 고등학교 1학년 때인 2001년 일본 가나가와에서 처음 결성되었습니다. [1] [12] 다섯 명의 원조 멤버는 중학교 때부터 친구였습니다. [13] 리드 보컬 인 노다 요지로는 중학교 시절 오아시스를 듣고 기타 화음을 기억하고 오아시스 노래를 부리려고 할 때 처음으로 음악에 관심을 갖게되었습니다. [12] 그는 친구에 의해 보컬이 될 것을 요청받았고, 원래 밴드 활동은 농구와 균형을 이루었다. [14] 2008년 오리콘 차트에서 `오더 메이드`로 첫 싱글을 받았다. [16] 2009년 앨범 알토콜로니 노 테이리는 첫 주에 약 213,000장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오리콘 차트 2위에 올랐다. [21] 밴드는 2011년 두 번째 오리콘 넘버원 싱글 `다다`를 받았다. [16] 2006년 오리콘이 다음 해에 어떤 음악 공연이 인기를 끌지에 대한 설문조사에서 래드웜스는 두 번째로 가능성이 높은 남성 아티스트로 선정되었습니다. [42] 2008년 오리콘 설문조사에 따르면 래드웜스의 청중은 주로 젊은 층으로 구성된다.